Proyectos fundamentales



Fecha de recogida de los datos : 2 de enero de 2017

Proyecto de Ciudad Compartida, Seúl

Nuevo Paradigma Urbano, Ciudad Compartida

El Ayuntamiento de Seúl declaró el 20 de septiembre 2012 la ‘Ciudad Compartida, Seúl’, y anunció el ‘Plan Promocional para la Ciudad Compartida, Seúl’, compuesto del proyecto de la Ciudad Compartida cercano con la vida diaria de los ciudadanos, y la construcción de las bases de la Ciudad Compartida, así como sus políticas expansionistas. Ve el Ayuntamiento de Seúl la ‘Ciudad Compartida’ como una alternativa innovadora para la sociedad, capaz de resolver simultáneamente los problemas económicos, sociales y ambientales de la ciudad a través de la creación de las nuevas oportunidades económicas, la recuperación de las relaciones de confianza y la reducción de los recursos malgastados. En especial, si las políticas urbanas se han concentrado hasta el momento en la construcción de una infraestructura de primer plano para el compartir tales como las vías, los estacionamientos, las escuelas, las bibliotecas, el ayuntamiento va a edificar en adelante otra infraestructura de segundo orden que incrementará la utilidad de los recursos ociosos como los espacios, los bienes, los talentos, etc. Además, ejecutando de manera intensiva las políticas para respetar y fomentar la capacidad del sector privado, va a llevar a cabo en paralelo otras políticas para abrir los recursos públicos a los ciudadanos y compartirlos con éstos, por iniciativa del sector público.

Por qué crear el proyecto de Seúl de Ciudad Compartida

  • En primer lugar, el compartir nos hace ganar más beneficios con menos recursos, aumentando la utilidad de éstos. Por ello, con poca suma del presupuesto, se podrán proporcionar más servicios a los ciudadanos. Si se construye, por ejemplo, un nuevo edificio para el espacio de reunión de los habitantes de aldea, no se podrá ofrecer mucho espacio a causa del alto costo del presupuesto. Sin embargo, si se comparten con los residentes las salas de reunión y los auditorios de los edificios municipales, de los gus, y de los centros comunitarios que están libres durante las horas nocturnas de los días laborables y todo el fin de semana, podrá usarse un lugar cercano para el espacio de reunión, sin necesidad de invertir mucha cantidad del presupuesto.
  • En segundo lugar, si se activa una economía del compartir, se pueden crear nuevos puestos de trabajo y valor añadido. Se pueden lanzar empresas con una pequeña cantidad de capital mediante la conexión de los recursos no utilizados con las personas pertinentes a través de la tecnología de la información, y se puede aumentar la cantidad de nuevos puestos de trabajo. Además, los ciudadanos pueden prestar sus recursos no utilizados a un precio adecuado, obteniendo así ingresos adicionales. Por ejemplo, si se alquila a un turista extranjero una sala vacía de una vivienda por 50 000 won por noche, diez veces en un mes, se puede conseguir un ingreso de 500 000 won.  

  • En tercer lugar, compartir se basa en una economía de beneficio mutuo, por lo que si se difunde una cultura del compartir, los intercambios entre las personas se incrementarán, y se restaurarán relaciones con lo que, finalmente, se restaurarán comunidades. Por lo tanto, el proyecto de Seúl de Ciudad Compartida se enlazará con el proyecto de restauración de la comunidad de aldea, que es un importante reciente proyecto de la ciudad de Seúl.  

  • En cuarto lugar, el intercambio contribuye a resolver los problemas ambientales generados por un consumo excesivo. El uso compartido permite que un recurso sea utilizado por muchas personas, por lo que aumenta la efectividad de su utilización. Por otra parte, el intercambio conecta a los recursos con las personas que los necesitan, lo que también reduce el gasto. 

La economía compartida en Seúl

En Seúl, está generalizado el uso de internet de alta velocidad y el teléfono inteligente para desarrollar la TI y la conexión de internet, y a causa de la alta densidad de la población de la ciudad, ésta tiene condiciones favorables al progreso de la economía del compartir. Los modelos de este tipo de la economía que se presentó y se vitalizó en San Francisco vienen apareciendo en Seúl también uno tras otro. 

Han surgido empresas como «bnbhero». Estos tipos de negocios están diseñados para poner en contacto a los viajeros con los hogares que tienen habitaciones vacías para alquilar. El nuevo concepto de alojamiento privado empresarial Kozaza, que es una biblioteca nacional diseñada para que la gente almacene sus libros en almacenes, para que se puedan compartir con otras personas. Hay otros negocios para compartir, como «Zipbob», que está diseñado para que las personas puedan compartir asuntos importantes, mientras que cenan juntos, y «Noah Space», que está diseñado para permitir a la gente compartir espacios de oficinas. Los servicios para compartir como «coche verde» y «socar» están creciendo rápidamente. Además, ha surgido «el armario abierto», que es una organización que recibe trajes donados por personas mayores y después los presta a jóvenes solicitantes de empleo, junto con mensajes de aliento.

El papel de Seúl en la promoción del proyecto de Seúl de Ciudad Compartida

La política de Seúl para convertirse en una Ciudad Compartida pretende animar al sector privado a liderar el camino en la exploración de las distintas áreas del compartir; mientras que la ciudad está tratando de crear infraestructuras para el proyecto de Seúl de Ciudad Compartida, y para promover y apoyar actividades para compartir que se llevan a cabo por el sector privado.  

<Sentar las bases para el proyecto de Seúl de Ciudad Compartida>

Para sentar las bases para promocionar el intercambio de recursos, y para apoyar a las organizaciones y empresas en el compartir, Seúl aprobó y proclamó sus reglas de promoción del compartir el 31 de diciembre de 2012. Las reglas de promoción del compartir establecen el principio de compartir los recursos públicos, designa a las organizaciones y empresas para compartir recursos, brinda el apoyo administrativo y financiero para las mismas, y establece las directrices para la formación del comité de promoción del compartir.  

Y dado que las plataformas en línea para el compartir están dispersos en diversas empresas y organizaciones, de modo que los ciudadanos que desearan participar por primera vez en el compartir tenían dificultad de localizar estas plataformas, sufriendo los inconvenientes también por la falta de un lugar que almacenara la información relativa al compartir, se abrió eñ 26 de junio de 2013 el “Centro del Compartir en Seúl” (http://sharehub.kr). A través de este centro, los ciudadanos pueden encontrar la información y la plataforma del compartir con una sola frase de búsqueda la ‘ciudad del compartir’, logrando con mayor facilidad sus oportunidades para unirse a las actividades del compartir.

Además de estas funciones de producción, acumulación (archivamiento), transmisión y guía de la información, el Centro del Compartir en Seúl forma la red con las organizaciones, las empresas, los medios y cada sector social dentro y fuera del país, desempeñando el rol de ayudante a las conexiones entre las instituciones. Y desarrolló la campaña cívica para difundir el compartir e implementó asimismo la formación destinada a los preparadores de la generación empresarial, los ciudadanos y los funcionarios.

Además, Seúl integrará los canales para la presentación de propuestas sobre el intercambio y para mejorar el sistema en su oficina de innovación social con el fin de apoyar eficazmente a las organizaciones y empresas pertinentes y, en conjunto con los ministerios del gobierno central, mejorará las leyes y sistemas que están obstaculizando el compartir.

<Apoyo para organizaciones y empresas para el intercambio>

El Ayuntamiento de Seúl, que implementó el ‘Sistema de Designación de las Organizaciones y Empresas del Compartir‘ consistente en que el ayuntamiento nombra las entidades y compañías que cumplan los requisitos específicos como ‘Organizaciones del Compartir‘ y ‘Empresas del Compartir‘ respectivamente a fin de aumentar la fiabilidad de los ciudadanos a las organizaciones y las empresas privadas del compartir, permitiéndoles participar en las actividades del compartir con confianza, designó 37 empresas u organizaciones para tal caso hasta diciembre de 2013. A las ‘Organizaciones del Compartir‘ y ‘Empresas del Compartir‘ se otorgó el derecho a uso de la identidad de marca de la ciudad del compartir, apoyando con la promoción a que sus servicios se puedan dar a conocer ampliamente a los ciudadanos, y ayudó a que puedan llevar a cabo los negocios cooperativos con los departamentos competentes del ayuntamiento. Y seleccionando algunos proyectos íntimamente vinculados con la vida diaria de los ciudadanos, subvencionó el ayuntamiento a los costos de los proyectos (321 millones de wones a favor de 18 instituciones). En el futuro también, va a designar las organizaciones y las empresas que quieran resolver los problemas sociales por medio del compartir como ‘Organizaciones del Compartir‘ y ‘Empresas del Compartir‘ después de celebrar el reclutamiento público.

Además, con el fin de acelerar la generación de las empresas relacionadas con la economía del compartir, soportó con el espacio de trabajo, la consultoría, los gastos de las actividades a los preparadores de las empresas que tuvieran como ítem común de sus negocios la economía del compartir en vinculación con los programas del Ayuntamiento de Seúl para apoyar a la generación empresarial (apoyo a unas 20 empresas en incubación).

<Divulgación de la participación ciudadana>

Seúl está ejecutando el Comité de Promoción de la Ciudad Compartida de Seúl como mecanismo de administración de gobierno y sector privado. El comité está compuesto por personal de la academia, círculos legales, prensa, empresas, organizaciones privadas sin fines de lucro y de institutos de investigación; así como de directores y funcionarios generales que se encargan de los asuntos económicos, de bienestar, de transporte y de innovación. El comité se encarga de la elaboración de políticas para la promoción del intercambio, para asesorar sobre cómo mejorar diferentes leyes y sistemas, y para revisar la designación y el apoyo a las organizaciones y empresas para el intercambio.  

La identidad de la empresa y el lema para el proyecto de Ciudad Compartida de Seúl se establecieron a través de un concurso público. La identidad de empresa incorpora los símbolos matemáticos ÷ y + para indicar que cuantos más espacios, edificios y experiencias se compartan, más beneficios e intereses se crean. El lema del proyecto es «Compartir diez millones de cosas, diez millones de alegrías», que significa hacer felices a los diez millones de habitantes de Seúl. La indentidad de empresa y el lema pueden ser utilizados por las empresas y organizaciones para el intercambio que hayan sido designadas por Seúl.

Se llevaron a cabo conferencias sobre la economía del compartir de Seúl por los representantes de las empresas y organizaciones para el intercambio, todos los jueves de 19:30 a 21:30, desde el 10 de enero al 11 de abril. Las conferencias se realizaron en la sala de conferencias del Gobierno Metropolitano de Seúl Salón en conjunto con Wisdome, que es una empresa para compartir que ha sido designada por Seúl, para ayudar a los ciudadanos a entender mejor el proyecto de Seúl de Ciudad Compartida y lo que es una economía del compartir, y para conseguir que participen en estas iniciativas. A este evento asistieron 1207 personas.  

El 18 de abril, como último evento de este programa, se realizó un foro sobre la economía del compartir (con subtítulo de la noche de la Ciudad Compartida de Seúl) en el que participaron todas las organizaciones y empresas del compartir. Este evento contó con la presentación de los nuevos modelos del compartir, el funcionamiento de puestos de publicidad y el tiempo en red, y asistieron 350 ciudadanos.  

En agosto de 2013, se celebró las exhibiciones y las exposiciones de Séul del Compartir en COEX, contando con diez mil visitantes aproximadamente, y de octubre a noviembre del mismo año, ofreció en el centro urbano el evento experiencial de Seul del Compartir en cooperación con las empresas del compartir como ‘Nanumcar’, ‘Jipbap’ y ‘Wisdome’, obteniendo las calientes reacciones de los ciudadanos al respecto. Además, realizando las promociones generales de la Ciudad del Compartir a través de los medios promocionales que posee el ayuntamiento, implementa las políticas para bajar las barreras psicológicas contra el compartir, haciendo a los ciudadanos familiarizarse con éste.

ANEXO

Sesión Informativa para Periodistas sobre la Ciudad Compartida, Seúl

서울기자설명회

Audiencia Pública sobre la Ciudad Compartida

공유도시공청회

 

Seúl Encuentra la Economía del Compartir

서울공유경제를만나다

Fiesta de Economía del Compartir

공유경제한마당

 

Evento de Leer el Libro en Metro

책읽는지하철행사

Identidad de Marca de Seúl Compartida

공유서울1

공유서울2

마을공동체 형성지원

고도성장의 그림자, 주민 갈등 심화와 공동체 약화

한국 경제는 지속적인 고도성장을 기록해 왔습니다. 이로 인해 무분별한 도시화는 심화되었고, 지나친 익명성의 확대와 공동체의 붕괴를 낳았습니다. 서울의 이사율은 20% 내외로 세계적으로도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는 지역 공동체가 얼마나 취약한지를 간접적으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개발 위주의 도시 정책이 추진되면서 주민간 갈등이 심화되고, 공간에 기반한 커뮤니티는 쇠퇴하였습니다. 주민을 위한 공동공간이 줄어들고 주민간 관계가 약화되면서 도시민들의 행복지수와 삶의 질은 하락했습니다. 이에 서울시는 이와 같은 무분별한 도시화, 경쟁 심화에 따른 시민의 삶의 질 하락, 공동체의 붕괴, 가속화되는 인간소외 등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시민이 행복한 마을공동체가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주민 스스로 마을공동체를 가꾸어 나가는 것을 지원하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마을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서울시의 지원 방향

서울 ‘마을공동체 사업’은 마을 사업 제안, 계획 수립, 실행, 사후 관리 등 사업의 전 과정을 주민이 수립해 추진하는 주민 주도 사업입니다. 주민들이 마을에 필요한 일과 공동의 관심을 찾아 마을공동체가 형성되도록 돕는 일체의 활동에 대해서 포괄적으로 지원하고 교육, 컨설팅, 상담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주민이 쉽게 언제나 참여할 수 있도록 연중 주민 제안 방식으로 구성했으며, ‘공동의 문제 인식’과 ‘자발적 추진 의사’만 있다면, 어느 단위의 마을이라도 ‘마을공동체 사업’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마을공동체

주민들이 함께 모여(마을 카페), 함께 기르고 돌보며(공동육아), 건강한 공론을 고민하고(에너지 자립·안전마을), 함께 일자리를 마련하여(마을기업), 함께 즐기는(마을축제) 모든 활동들이 ‘마을공동체 사업’의 대상이 됩니다.

‘마을공동체 사업’신청 및 지원 절차

마을공동체사업

마을공동체 회복을 위한 토대 마련

  • 서울시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구체화한 후 2012년 1월 서울혁신기획관 아래에 마을공동체담당관을 신설했습니다. 마을공동체담당관은 토대구축에 주력하면서 민간전문가와 마을활동가가 참여하는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해 사업의 방향과 체계를 정립하고 내용을 구성해 나가고 있습니다.
  • 사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2012년 3월 공포했습니다. 4월에는 학술세미나를 통해 학계와 현장 전문가들의 고견을 들었고, 시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기 위한 시민토론회도 5월에 개최하였습니다. 서울시 마을공동체담당관 페이스북 등 SNS를 이용한 실시간 시민 소통으로 교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서울연구원에서 주축이 되어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마을공동체에 대한 기초조사를 진행했으며, 그에 따라 2012년 9월 서울시 마을공동체 기본계획을 발표하였습니다.
  • 또한 시민의 입장과 오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마을공동체 사업을 현장에서 진행하는 중간지원조직인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를 2012년 9월 개소했습니다. 주민 스스로 마을계획을 수립하고 지원을 요청하면 서울시는 중간지원조직인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상담하고 지원합니다. 종합지원센터는 각 마을공동체마다 다른 상황과 여건에 맞춰 맞춤형 지원을 실행하기 위해 현장실사 등을 통해 면밀히 분석하고 상담을 실시합니다. 더불어 민관의 가교 역할과 교육, 컨설팅 및 우수사례를 여러 지역에 전파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홍보하는 일까지 다각도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마을을 통한 변화의 시작

① 주민의 관심과 참여가 크게 늘었습니다.
‘12년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541건 중 87.3%가 ’13년에도 지속 추진되고 있습니다. ‘13년의 마을공동체 사업 신청건수는 12년 대비 배로 늘어난 2,233건이며, 기존의 마을활동 단체가 아닌 주민모임 신청이 68%를 차지하며 주민이 직접 만드는 마을공동체 실현의 토대를 구축했습니다.
② 마을에서의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습니다.
전업주부들이 마을의 일꾼으로 성정한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동작구 부모커뮤니티 ‘충전! 꿈꾸는 도토리’ 등), 마을방송국을 통해 옆집을 넘어 이웃이 친구가 되었습니다.(종로구 마을미디어 ‘창신동 라디오 덤’ 등), 폐쇄적이던 아파트가 주민소통의 장이 되었습니다.(강북구 아파트공동체 ‘고덕상록아파트’등) 직능단체는 마을공동체를 통해 새로운 지속가능한 대안을 찾았습니다.(새마을운동 금천지회의 공동육아 등)
  • ‘12년 마을공동체 지원 : 35개사업, 597억원
  • ‘13년 마을공동체 지원 : 22개사업, 222억원

마을공동체 대표적인 사례

① 삼각산‘재미난 마을’

재미난마을1

재미난마을2

강북구 우이동, 인수동, 수유3동 일대에 위치해 있으며 1998년 공동육아에서 시작하여 주민 600여명이 참여하여 주민주도로 마을공동체 사업까지 확대된 사례입니다.
각종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마을사랑방 ‘재미난 카페’, 주민들의 재능기부와 나눔을 통한 ‘마을배움터’, 음악으로 소통하는 마을밴드 ‘재미난밴드(30~40대)’, 주민이 만들고 주민이 보는 ‘마을극장 우이동’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② 성미산 마을

성미산마을1

성미산마을2

마포구 성산동, 연남동, 서교동, 망원동 일대에 1994년 젊은 부모 30여 세대가 단독주택을 구입해 공동육아 어린이집을 열면서 시작된 마을로 현재 30~40대를 주축으로 400가구 1,000여명이 가족 중심의 커뮤니티를 형성하였습니다. 공동보육, 두레생협, 마을극장, 성미산학교 등 교육·문화·복지돌봄·커뮤니티를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으며 ‘작은나무’ 카페 등 마을기업 20여개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③ 석관동 석관두산아파트

석관동1

석관동

25개동 1,998세대의 성북구 석관동 석관두산아파트는 다양한 에너지 절약 노력을 통해 관리비 절감을 실천한 아파트로 에너지 절약형 아파트 마을공동체를 형성한 곳입니다. 지하주차장 조명등을 LED 조명등으로 교체해 매월 1800만원의 전기료를 절감하고 있으며 에너지 절약용품 설치, 재활용 녹색장터운영, 에너지절감교육 등을 실시하여 주민들이 솔선하여 에너지 절약을 생활화 하고있는 곳으로 많은 사람들이 석관 두산아파트를 방문해 절약 노하우를 벤치마킹하고 있습니다.

④ 성대골 마을

성대골마을1

성대골마을2

동작구 상동 3·4동 일대에 위치해 있으며, 시민단체 ‘희망동네’와 상도 3·4동 주민들이 모금을 통해 만든 민간도서관인 ‘성대골 어린이도서관’을 중심으로 마을공동체가 형성되었습니다. 전년대비 절감한 전기사용량을 그래프로 표시하여 개별 가정의 에너지 절약 경쟁을 유도하는 성대골 절전소 운영, 지역 상가의 절전을 권유하기 위해 시작한 착한가게 인증제 외에도 도서관을 중심으로 다양한 소모임이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에너지 절약형 마을공동체’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⑤ 삼선동‘장수 마을’

장수마을

성북구 삼선동 300번지 일대에 위치해 있는 곳이며, 1960~70년대 풍경을 간직한 166채의 낡은 집들이 밀집되어 2004년 재개발예정구역으로 지정되었으나, 여러 여건상 대규모 재개발은 어려운 실정인 곳입니다. 그리하여 2008년 지역활동가들을 중심으로 “장수마을 대안 개발연구모임”이 구성되었고, 생활여건을 개선하고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주민과 함께 고민하고 실천하고 있습니다. ‘동네목수’를 중심으로 지역 내 빈집 리모델링, 집수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골목디자인(벽화그리기), 텃밭 분양, 목공교실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인권정책 기본계획 (2013~2017)

서울시는 향후 5년(2013~2017년)간 서울시 인권정책의 청사진을 담은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인권을 누리는 서울’(‘나나나’ 인권 서울) 만들기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2년 3월부터 인권정책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 15개월 동안 인권정책을 심의・자문하는 인권위원회, 인권단체, 시민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서울시 사업추진 부서와 여러 차례 협의과정을 거쳐 기본계획을 마련했다.

인권

인권정책 기본계획은 사회적 약자의 인권증진, 인권지향적 도시환경 조성, 인권가치 문화확산, 인권제도 기반구축, 시민사회 협력체계 구축 5가지 정책목표를 기반으로, 17개 분야, 25개 중점과제, 총 73개 세부과제로 구성된다.

인권2

장애인 정책 패러다임 ‘시설보호 위주’→ ‘탈시설 중심’ 전환

주거 및 일자리 자립..5년 내 시설장애인의 20% 지역사회로 복귀 지원
  • 서울시는 장애인 정책의 패러다임을 기존의 시설보호 위주에서 탈 시설 중심으로 근본적으로 전환, 시혜의 대상이 아닌 당당한 권리 주체이자 사회 일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이는 시설보호가 규율 통제 중심으로 이뤄져 인권 보장에 한계가 있고, 지역사회와 분리된 생활로 장애인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는 권리 보장이 어려웠던 점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 이와 관련해 시는 5년 내 현재 3천여 명의 시설거주 장애인 중 20%(600명)를 지역사회에서 생활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안정적 자립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지원체계를 강화한다는 목표다.
  • 구체적으로는 체험홈, 자립생활 가정 등 주거지원을 확대하고 직업재활시설 등 자립기반을 위한 일자리를 개발한다. 또, 시설이용자 자립준비를 위한 동료상담 등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부․지자체 최초 ‘돌봄서비스 여성종사자 실태조사 및 종합대책’ 추진

일자리지원센터 및 사회적기업․협동조합 활성화 통해 고용 안정화도 지원

서울시는 그동안 인권사각지대에 있었던 아이돌보미․가사․가정 내 고용 간병인 등 ‘돌봄서비스 여성종사자’ 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돌봄종사자 권리확대를 위한 종합계획’ 마련을 추진한다.

  • 이는 정부․지자체 최초의 시도로서, 현재 서울에만 약 3만 여명의 돌봄서비스 여성종사자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이들은 임금, 근무환경 등 지원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실정이다.
  • 시는 돌봄종사자 권리확대 T/F팀을 구성해 실태조사 및 종합계획 수립을 추진하는 한편, 여성 돌봄종사자의 권익보호 및 노동권 보호를 위한 ‘여성 돌봄서비스 일자리지원센터’도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 종사자의 안정적 고용관계 유지를 위해선 돌봄 사회적기업 및 협동조합을 활성화시키고, 종사자의 건강관리를 위한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주민도 서울시민. 노동자 보호․문화복지․목소리 반영한 이주민 정책 추진

이주노동자 인권전담 행정팀 신설, 이주민 복지 문화센터(가칭)설립

서울인구의 4%가 이주민. 서울시는 한 도시의 인권수준은 이주민 인권과 비례한다고 보고, 그동안 사회에서 소외되었던 이주민을 시 인권정책 영역으로 적극 포함하는 이주민정책을 추진해 수준 높은 인권도시를 실현한다.

  • 이와 관련해 앞으로 이주 노동자 인권보호와 권익증진 업무를 총괄할 팀장1명, 팀원2명으로 구성된 ‘이주 노동자 인권전담팀’을 조직 내 신설할 계획이다.
  • 전담 행정팀에선 이주민 근로자의 갑작스런 사업장 변경, 질병치료‧요양 시 당장 거처 확보가 곤란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내년부터 기존에 운영되고 있는 이주민 민간 쉼터에 보조금을 교부해 안정적인 운영을 도모한다.
  • 중장기 계획으로 2017년 이후 이주민 접근성이 좋은 지역에 ‘이주민 복지 문화센터’(가칭) 신규 건립도 추진한다.
  • 공공시설 이전부지 등 복합개발 시 센터의 공간을 확보해 상담실, 강의실, 통역지원센터, 유아놀이방, 도서관, 커뮤니티 공간 등의 시설을 설치한다.
  • 특히, 이곳에선 이주 노동자, 중국동포, 난민 등 소외된 이주민의 인권증진 및 문화 복지 지원 등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특화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이주민 목소리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분기별 1회「이주민 정책협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2015년부터는 이를 발전시킨「이주민 대표자 회의」를 운영한다.
  • 지역사회를 대표할 수 있는 이주민으로 구성해 지역사회 문제점 등을 논의, 이주민 관련 정책을 제안하는 시스템을 제도로 마련한다.

아르바이트생 청소년, 취약 노동자 노동환경 및 근로조건 개선정책 추진

중세영세사업장 등 취약노동자 근로실태 조사 연구용역 실시, 개선방안 마련

아르바이트 청소년, 비정규직, 4대보험 미적용자, 노조미가입자 등 취약 노동자들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증진될 수 있도록 시 차원에서 적극적인 개선에 나선다.

  • 아르바이트 청소년 노동권 보호를 위해 근로기준법, 최저임금법, 청소년보호법 등 노동관계법상의 근로조건 규정이 알아보기 쉽게 정리된 ‘청소년 노동권리 수첩’을 7월까지 제작해 청소년과 사업주에게 배포한다.
  • 또한 사용자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청소년 노동권 보호’ 교육도 추진한다.
  • 서울시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간접고용 비정규직 근로자를 5년 내 단계적으로 정규직화하고, 중세영세사업장 등의 취약노동자 근로실태 조사 연구용역을 실시(’13. 6~11월)해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 노동관계법에 규정된 노동권 보장을 위한 ‘노동기본계획’도 하반기 중 수립‧추진할 계획이다.
  • 서울시는 노동인식 개선과 근로실태 모니터링, 취약근로자 복지증진 등을 중점과제로 교육, 근로실태조사, 생활임금제 연구용역 등의 단위사업을 추진한다.

교통약자도 쉽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교통 환경 보다 촘촘히

교통약자형 BIT 도입, 지하철 곡선 승강장 틈새 안전발판 설치 등

장애인, 어르신, 아동 등 교통약자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교통약자 친화적 버스문화 개선, 사람 우선의 보행권 개선사업도 시행한다.

  • 우선 201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50%(3,685대)까지 저상버스 도입을 확대하고, 장애인콜택시 기간제 운전원 66명을 추가 채용해 대기시간을 단축한다.
  • 또, 저상버스 탑승예약 앱을 개발, 교통약자가 타고자 하는 저상버스 기사에게 탑승 대기 중임을 알려줘서 현장에서 교통약자가 실질적으로 저상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음성인식, 키오스크 기능 등이 있는 교통약자형 BIT(버스도착 안내 단말기)를 400개 버스정류소에 설치한다.
  • 아울러, 지하철 역사 내 엘리베이터 80대와 에스컬레이터 116대를 ‘15년까지 확충하고, 지하철 역사 입구부터 승강장까지 ’1역1동선’체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휠체어 이용 장애인 안전을 위해 지하철 곡선 승강장 틈새 안전발판을 시범설치 후 128개역에 확대 설치하는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 노동관계법에 규정된 노동권 보장을 위한 ‘노동기본계획’도 하반기 중 수립‧추진할 계획이다.
  • 사람우선의 보행권 개선사업을 위해, 세종로‧이태원로 등 9개소에 보행전용거리 시범사업을 실시 후 점진적으로 확대 시행하고, 광화문 등 4개소에 도심 주요교차로 평면 전방향 횡단보도를 설치한다.

인권피해자 치유 지원, 어르신 인권 증진, 인권 배움터 조성 등

공권력피해자 치유 프로그램 개발, 노인학대 예방사업, 인권 배움터 조성 등

인권피해자 치유 지원, 어르신 인권 증진, 철거민·노숙인 등 주거권 실질적 보장, 인권 배움터 조성 등 인권보호가 필요한 시민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인권정책을 추진한다.

  • 우선, 인권피해자 치유 지원사업으로 인권피해자 통합치료 및 재활 프로그램, 장애인 인권피해 쉼터를 설치‧운영해 인권피해자들이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아울러 공권력피해자 실태조사를 실시해 치유프로그램 및 지원체계를 개발할 계획이다.
  • 또, 고령화 시대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어르신 일할 권리 확대, 어르신 문화향유 기획 확대, 노인학대 예방사업 등을 실시한다.
  • 철거민, 쪽방촌 주민, 노숙인, 주거기준선 이하 주민 등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는 시민들의 주거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정책도 시행한다.
  • 모든 행정에 인권적 가치가 도입된 인권행정을 실시하고, 인권친화적 언어사용 등을 적극 추진한다..
  • 시민 권리를 신장하는 차원에서 평생학습을 누구나, 언제든지, 부담없이 배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정책도 포함된다.

서울시는 앞으로 인권정책 기본계획 실효성 확보를 위해 매년 연도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기본계획 추진사항 평가, 2년 주기의 인권보고서를 발간해 기본계획을 충실히 이행할 예정이다.

사회혁신이란?

유럽연합과 북미의 여러 국가들에서는 사회혁신이 복잡한 사회 문제의 해결을 위한 정부 정책의 중요한 이슈로 자리잡고 있다.

  • 영파운데이션에서는 사회혁신을 ‘사회적 목표와 필요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디자인, 개발, 발전시키는 프로세스’라고 정의하고 있음>아울러 공권력피해자 실태조사를 실시해 치유프로그램 및 지원체계를 개발할 계획이다.
  • 사회혁신은 사회문제를 새롭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는 것이며, 정부, 기업, 시민사회의 협력을 통해서 이루어짐
  • 미국 오바마 정부는 Office of Social Innovation and Civic Participation을 설립하여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지역사회의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였음

한국에서도 이미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목할 만한 혁신적 시도들이 있어오고 있습니다.

  • 사회혁신이야말로 한국의 복잡 다난한 사회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필수적인 방법임
  • 박원순 시장은 과거 ‘희망제작소’를 통해 활발하게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개발 및 적용해 왔고 의미 있는 결과들을 만들어 냄
  • 서울시라는 공공조직을 통해 사회혁신을 확산시켜 서울을 세계적인 사회혁신 수도(Social Innovation Capital)로 만들고자 함

서울은 물론 한국사회의 사회혁신은 이제 시작단계이며, 주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 사회적기업, 커뮤니티 비즈니스 분야에서 사례를 볼 수 있음

국내 사회혁신의 구체적인 사례

  • 마을경제 생태계를 형성한 성미산 마을
  •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정책화하는 희망제작소의 시민창안 프로그램
  • 청소년 사회적 기업 인큐베이팅 센터로 자리 잡은 서울시의 하자센터
  • 전문직 퇴직자가 비영리기관에서 다시 일할 수 있도록 돕는 희망제작소의 해피시니어 프로젝트 등 있을 것임

사회혁신 추진

추진방향

  • 시민생활과 직결된 체감도 높은 사회혁신 의제 발굴
  • 만성적 사회문제 및 새롭게 대두된 사회문제의 해결
  • 시민사회․기업과의 파트너쉽 강화 및 새로운 방법과 기술 적용

시민행복과 사회가치를 높이는 혁신의제 발굴

① 사회혁신 의제 상시발굴 체계 구축

국내외 사회혁신 사례분석, 분야별 전문가 인터뷰, 실․국․본부 업무 관련 사항, 시민제안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한 사회혁신 의제 발굴

② 사회혁신 주요 분야
  • 고물가 극복, 착한 소비 확산을 위한 유통 혁신
  • 시민이 공감하고 함께 나누는 생활문화와 공간 혁신
  • 베이비붐 세대 은퇴자, 어르신, 청년을 위한 일자리 혁신
  • 주거문제 해소와 시민의 안전 혁신
  • 기업, 대학, 시민, 종교단체가 함께 하는 사회참여와 공공서비스 혁신

적실성 높은 혁신의제 실행방안 기획

① 의제 성격에 따라 사회혁신담당관과 실․국․본부 분담체계 구축
  • 다수부서와 관련 있거나 소관이 불분명한 의제 : 사회혁신담당관
  • 업무계획에 반영되어 있거나 현재 업무와 직접 연관된 의제 : 실․국․본부
② 시정개발연구원 내「사회혁신연구단」운영
  • 학계, 산업계, 언론계, NGO 등으로 전문가 자문그룹 구성․운영
  • 이론적 논의 및 사례연구, 서울혁신 성과측정 등 싱크탱크 기능 수행

체계적인 혁신의제 실행 및 확산

① 서울혁신 실행워크숍 개최
  • 분기별로 공무원 및 전문가, 시민단체가 함께 참여하는 정례 워크숍 개최
  • 신규의제 발굴, 혁신의제 기획안 토론, 추진상황 점검 및 성과 공유
② 혁신사례의 대내외 확산
  • 국내외 혁신단체와 사회혁신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협력사업 추진
  • 조직내 학습모임 활성화 및 직원 교육을 통한 혁신역량 강화

사회혁신 추친체계

사회혁신

서울열린데이터광장을 통한 공공데이터 개방

공공데이터개방

서울시는 시민에게 시정을 개방하고 공유하기 위해 2012년부터 ‘열린 시정 2.0’을 표방하고 서울시 백서, 시장 주재 주요 회의 등 행정 정보를 온라인 ‘정보 소통광장’에 공개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서울시 공공정보를 시민과 공유하고, 민간의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 창출과 IT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서울열린데이터광장(data.seoul. go.kr)’도 마련했다. 버스 실시간 운행, 지하철 운행, 금연 구역, 공공 와이파이 위치, 구두 수선소 위치, 장애인 시설 정보 등 서울시의 모든 공공데이터를 개방하고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온라인 창구다. 서울열린데이터광장에 등록된 정보들은 Open API 형식으로 제공하는데, 시민들이 이를 활용해 다양한 비즈니스 창출 기회를 제공하게 한다.